"잠시만요!!!" 급하게 지하철 타려다 '500만 원짜리' 명품백 문에 낀 여성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