살아남기 위해 '부모를 죽인 원수' 앞에서 춤을 춰야 했던 기구한 운명의 '17살 소녀'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