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친구들 때문에 문틈에 낀 '왕따소녀'는 고개를 숙인채 그저 눈물만 흘렸다"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