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저 좀 내려주세요" 경호원 품에 안긴 아이유, '아빠와 딸' 같은 케미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