환승연애로 봤을 때, 내 남친으로 선호하는 '금사빠 vs 천천히 오래가는 사람'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