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살인' 저지른 소녀를 위해 개인 변호사까지 부른 '킴 카다시안'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