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잘 지냈어?" 코로나로 대구 계신 어머니와 '8개월'만에 만나 눈물 쏟은 이찬원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