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대표 절친 4명이라며?' 손담비 호텔 전체를 빌릴만큼 크게 했지만 사라진 절친들(+사진)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