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가장 친한 친구가 내 '안티카페' 만들었다”고 고백한 여배우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