10년간 미간에 '못'이 박힌 채로 살아오셨다는 할머니 (+영상)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