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개 입마개 요청한 게 죄라고?"...개들 앞 불려가 고개 숙여 사과한 80대 할머니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