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짜파게티, 신라면, 새우깡’… 드는 것마다 ‘레전드’ 찍었던 농심 신훈초 회장 향년 92세로 별세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