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별 통보에 '2만 7천번' 전화하며 집착한 여성 '화제'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