"1년에 약 만 원" 월세로 '천 원'만 내고 이용할 수 있는 주택이 등장했습니다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