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1000원'에 밥·국·반찬을 '무한리필'로 주는 식당이 12년 동안 운영될 수 있었던 이유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