“머리에 피나더라...” 변신 위해 탈색만 다섯 번 했다는 아이돌 - Newsnack