'12년 무명 배우' 진선규... 쌀 못사는 형편에도 곁을 지켜준 '아내'에게 전한 말 - Newsnack